Tour
A single-family house in the environment of private pension

사량도옥녀봉

페이지 정보

작성자 안정궁 작성일17-08-02 10:52 조회2,708회 댓글0건

본문


바다 위에 해무(바다안개)가 끼면 신기루처럼 환상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는 사량도는

하늘에서 내려다 보면 뱀이 기어가는 형상이라 해서 뱀사(蛇)자를 써서 사량도라 한다.

통영에서 뱃길로 약 20Km에 있으며 3개의 유인도와 8개의무인도로 구성되어 있는데,

사량도라는 이름은 섬에 뱀이 많이 서식했다는 설에서 기인하기도 한다.
사량도는 크게 서로 마주보고 있는 주섬인 윗섬(상도)과 아랫섬(하도)사이가 마주보고

그리 멀리 떨어져 있지 않아 호수처럼 잔잔하며 윗섬에 금평항이 있으며, 윗섬의 중앙을 가로지르는

지리산·가마봉·옥녀봉이 능선으로 연결되어 함께 산행을 할 수 있다.

물론, 여기서 말하는 지리산은 빨치산이 있던 그 지리산이 아니다. 맑은 날 지리산이 보인다고 해서

지리망산으로 불리다가 지리산으로 줄여 부르게 된 것이 동명이산이 되어버렸다.

이 산 최고봉인 옥녀봉은 불모산보다 1미터 낮으면서도 이름 덕분에 유명해졌다.

그 이름 하나로도 사량도 지리산은 족히 육지의 많은 산꾼들을 불러모으는데,

옥녀봉(261m)에서 불모산(399m) 지리망산(398)으로 이어지는 8Km의 바위 능선길은 그리 만만한 곳이 아니다.
옥녀봉은 바다와 산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산행으로 재미를 더해 주지만 암봉, 고암릉으로 이어지는
능선길이 다소 험하다. 그러나 위험코스에는 우회코스가 있으며 등산로가 잘 정비되어 있고

안내표지가 잘 되어있다. 초보자는 가급적 우회코스로 산행을 하는 것이 좋다. 사량도 산행은 바다와

산이 어우러지는 풍경, 주능선이 암봉으로 연이어지고, 지리산에서 옥녀봉에 이르는 종주코스에는

20여미터 정도의 2개의 철사다리, 밧줄타고 오르기, 수직로프 사다리 등 기초유격코스 같은 코스들이 있어 재미를 더해준다.
바다와 산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섬산행으로 지리산, 불모산을 거쳐 옥녀봉의 능선이 이어져

바위봉우리와 능선을 번갈아 타면서 산행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다.  

 

이미지출처 : http://blog.daum.net/donky971/15840565

COPYRIGHT © 안정궁펜션
홈페이지제작 :